본문 바로가기

ARTICLES/Diary

댓글이 없는 외로움

요즘 들어 Vick 블로그에 댓글을 찾아 볼 수가 없다.  참 외롭기도 하고, 

왜 댓글이 없을가? 다른 사람한테서 찾아보는 것이 아니고 먼저 자기 자신부터 찾아보자.

바쁘고, 블로그 관리 할 겨를이 없이 그냥 글만 달랑 쓰고는 다른 블로거들의 글을 읽을 시간이 없다. 즉 서로 방문해야 하는데, ---  우리 말대로 하면 나는 친구가 없는 격이다. 그러니 내 문장이 얼마나 이쓔가 되는 것이든, 얼마나 노력하여 쓴 것이든 소용이 없게 되는 것이다. 

후후후후!   이러고 보니 누구를 원할게 못된다.. 

자아 반성,,
                            2008.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