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드센스

또 다른 수표를 위하여... 지난 12월에 수표를 받고 지금까지 한번도 받아보지 못했다. 작년까지만 해도 많은 시간여유때문에 블로그를 3개나 운영하였으며 수익도 참말로 높았는데, 자랑이 아니고 다른 문장에서도 밝힌 바 있는데 한 달 수익이 180불인 적도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공부하는 학생이라, 블로그에 신경쓸 겨를이 전혀 없다. 가끔 일기나 문장을 써서 올려보내고, 찍은 사진들이나 올려 보내는 수준에까지 밖에 안되다보니 수익도 전에 비해 말이 아니다. 이제야 서서히 수표를 받을 때가 되어 가고 있다. 2008,11,26일 애드센스 수입체크를 해보니 93.19$ ,, 이제 7불가까이 수입만 늘리면 수표를 얻게 된다.. 요즘들어 환률도 많이 상승 한 때라 100불이면 15만쯔음은 받겠구나. 전에는 150$ 벌어야 15만원 좌우었는데.. 더보기
Adsense 수표 353.99$ 블로그를 시작 해서 3개월 만에100$(2007년8월) 을 넘어섰지만 아리러니컬 하게도 2007년 11월에야 수표를 받게 되였다. 더욱 한심한 것은 현금으로 받기는 올 해 3월에 받았다는 것이다. 하지만 나로서는 감사한 것이다. 컴맹이라 해도 억울하다는 소리를 못 낼 나의 컴 수준이였지만 어떻게 하다 보니 이렇게 되였다. 내 인생에 기적이라 할가? ㅎㅎ 전에 맨날 블로그 하면서 다른 사람들이 수표를 받은 기쁨의 글을 보면서, 수표 사진들을 보면서 부러워만 했던 나, 언젠가는 수표를 꼬옥 받아 보겠다는 결심과 노력 끝에.. 한 때는 광고 수익을 맨날 실시간으로 체크하면서 돈이 올라가는 기쁨(최고로 하루에 14$, 한 달에 180$)을 마냥 느끼며 살았었건만,, 허나 나에게 또한 고민이 있다면, 지금은 전과.. 더보기
애드센스 단가 관찰! 지난 번에 쓴 글 (스킨을 한번 수정 했어요) 에서 구글 애드센스 광고 단가 테스트 해보기로 하였다. 즉 300*250 광고 단가와 336* 280 단가를 비교 하고 싶었었다. 전에는 300*250 광고를 포스트 에 기재하였고 며칠 전 336*280 광고를 대신해서 붙였다. 워낙 300*250 광고 단가가 가장 좋을 걸로 알고 있어서 광고 기재 "황금자리" 에 이 광고형태를 기재하였었다. 7월에는 평균 단가가 0.4-0.5 $좌우로써 아주 좋았었는데 8월에는 단가 하락이 너무 심하였다. 평균0.1-0.2 $, 심할 때에는 0.01블 까지 있은 적이 있다. 내가 생각했던 이유중 1) 혹시 300*250 단가를 기재한 블로거가 너무 많으므로 단가가 싸졌는가 생각을 했다. 워낙 팔려고 하는 물건 수보다 살려고.. 더보기
9.1 새로운 한달, 새로운 시작 블로그 관리 하고 글도 쓰고 하다가 갑자기 재미있는 것을 발견하게 되였다. 나의 다른 블로그 중국뉴스(China News:=) 의 방문자수가 Today; 0 이 되였다. 나는 또 블로그에 버그가 생겼는가 했더니 그게 아니고 이제는 새로운 하루가 시작되였던 것이다. 후~~ 또 하루가 지나갔구나. 하고 생각을 하다가 또 오늘은9.1일 휴~~~ 또 한달이 지나 가는구나. 세월이 살(箭)같이 빠르게 지나는 구나 하는 생각에~~~ 그것이 인생인 것 같다. 모든 것이 그렇게 빠르게 지나가고, 청춘, 사랑, 모든 것이 시간이 지나가면 시들어 버린 꽃처럼, 식어버린 반찬 처럼 맛이 가는것이다. 처음에는 블로그를 하면서 그렇게 열정스레 하다가 지금은 또 점점 식어지는 느낌이 든다.. 워낙 요즘 애드센스 단가 하락인 탓도.. 더보기
스킨 한번 수정했어요 심심해서 그런거는 아니고. 블로그 스킨에 오래동안 손을 대지 않았다. 또 나의 다른 블로그(중국뉴스) 의 스킨이 이 블로그 스킨과 똑 같은 것이여서, 언제부터 바꿀려고 했었다. 진작 바꾸고 나니 괜찮았었다. 또 내가 스킨을 바꾼 원인 중의 하나가 바로 애드센스 최적화 때문이다. 전에는 300*250 짜리 애스센스 광고를 포스트의 오른쪽 윗 부분에 달았다. 7월까지만 해도 단가가 좋고 클릭수가 좋아서 수익이 괜찮았는데 8월에 들어와서는 단가가 말이 아니였다. 솔직히 지금까지 8월분 수익이 100$도 안되는 정황이다. 곰곰히 생각 해 보았는데 구글 애드센스 전체 단가가 내려간것도 있겠지만 광고형식도 단가를 결정한다는 생각이 문뜩 들었다. ( Hoogle 님이 전에 300*250 단가가 가장 좋다고 하신적이 .. 더보기
구글 애드센스 나도 잠시 STOP!!! 요즘은 구글 애드센스 비활성화 바람이 무섭게 돌고 있는가 보다. 블로거들이 억울한 마음의 글들을 쓴것을 많이 보게 된다. 또 그와 반대로 비활성화, 무효클릭 방지 아이템들도 많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이런 자체 방지 액션들이 과연 얼마나 큰 작용을 할가? 아예 어떤 블로거들은 브로그의 광고를 잠시 계재하지 않는 액션을 취하였는데 그 방법이 아주 좋은 것 같아서 나도 따라 한다.. 어차피 요즘 단가하락인 원인이 주도인지는 몰라도 애드센스 수익이 썩 좋지 않다. 이차에 나도 푸욱 쉬고 싶다. 중국에는 옌다(严打엄할 엄, 때린다는 다) 가 가끔씩 휩쓸고 있다. 상세하게 말씀드린다면 정부에서 가끔은 전반 사회에 대하여 특별히 엄하게 치리할 때가 있다. 이럴 때에는 정상적인 장사, 사업이라도 잠간 멈추었다가 하는.. 더보기
구글 애드센스 수익 의 질문?? 요즘 들어 구글 애드센스 수익이 참 말이 아니다...( 맨날 한숨만..) 사실 7월 한달 수입이 180$ 여서 은근히 자랑으로 삼았다. 그중 대부분 클릭과 수익이 나의 다른 블로그 중국뉴스 에서 발생되였다. 하지만 8월에 들어와서는 그 형세가 전과는 전혀 다르게 발전하고 있다. 8월 수익중 하루 수익이 5$초과 한 날이 총 3일, 중국뉴스 블로그 클릭수가 거의 불쌍 할 정도로 나오고 있다. 방문자 수는 전에 비하여 큰 차별이 없다. 하지만 클릭수가 이상한 것을 보아서는 혹시 무효 클릭이 나왔을 가능성이 보인다. 여기서 구글 애드센스의 의문점-- 무효클릭이 발생했다고 가정할 경우, 구글 애드센스에서 메일이 안 오는가? 혹시 다른 코멘트랑 없는가? 그럼 블로거들은 자기의 블로그에 무슨 문제점이 있는지 찾기 .. 더보기
구글 애드센스 단가 낮아졌다?? 우연히 올블을 돌아다니다가 는 소식을 듣게 되였다. 정확한 소식인지는 몰라도 블로그에 애드센스를 단 나로서는 신경을 건드리는 소식이다. 일단 내 수익부터 보자.. 그림에서 볼 수 있다 싶이 수익 폭동이 말이 아니다.. ㅎㅎ 요즘 개인 사정 때문에 블로그 챙기지 못한 원인이 가장 주된 원인이다. 구글 애드센스 규정상 클릭수와 단가를 공개 하지 못하는 원인으로 클릭수를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저의 광고 단가는 크게 변하지 않았다. 클릭수와 수익이 거의 정비례를 이루었다,. 단 8월4일 5일분은 유별나게 단가가 낮다. 전에 비해 반정도가 아니라 거의 1/3, 1/4 정도이다.. 그런데 전에도 이런 현상이 나타나군 하였다. 가끔은 갑자기 단가가 낮아지는 날이 있다. 하지만 그것은 구글의 전체 광고 단가가 낮은 것이.. 더보기
방문량1000명 수익200$ 7월26일에 썼어야 하는데 개인적인 사정으로 하여 지금에야 쓰게 된다.. ㅎㅎ 또 자랑거리밖에 더 있겠는가? ㅎㅎ 너무나도 기쁘다. 중국 뉴스 블로그 방문량이 1000 명을 초과 하였다. 이 블로그를 시작 하여서 처음으로 일 방문량이 1000명을 초과하는 새로운 기록이다. 또 그에 상응하게 오는 구글 애드센스 수익도 200$을 넘어서게 되었다. 좋은 일이 하루에 콱 달려들어 어찌할 바를 몰랐다..ㅎㅎㅎㅎ Anyway 이후에도 더 열심히 하여 이보다 더 좋은 성적을 내야 할 것이다. 더보기
구글 애드센스 최적화 브로깅 한지 이제는 3개월이 넘어선다,. 다른 블로거들과 마찬가지로 나도 구글 애드센스로 수익을 창술 한다, 처음 2개월은 아무런 수익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수익이 제일 많아사 2.7$/ 일 2개월 총 수익 24.34$. 안타깝기 그지 없다. 많은 블로거들이 하루에 10$ 초과 수익 발생하고, 잘 되면 한 달에 1000$ 씩 가까이 수익을 발생하고 있건 만.... 겨우 한달에 10$ 정도의 수익은 나의 배를 채울 수 없다,. 나의 블로그 수익이 어느 날에선가 부터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왔다. hoogle님이 도와주셔서 포트스에 최적화 광고를 기재 하였다. 6월30일에 최적화를 시작하여서 7월4일 부터 본격적으로 수익이 올라가기 시작하였는데 평균5$, 잘 되는 날에는 나도 10$의 단 맛.. 더보기